연인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줘도 욕먹는 아이템 5가지

연인에게 '크리스마스' 선물로 줘도 욕먹는 아이템 5가지

상상만 해도 설레는 크리스마스가 다가왔어요. 크리스마스는 솔로들에게 그저 공휴일 혹은 기독교의 연중 행사 일 수 있으나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면 1년 중에서 기대되는 날들 중 하나죠. 한편으로는 사랑이 넘치는 날이지만 그만큼 많은 커플이 싸우기도 하는 날이기도 해요. 다양한 이유가 있지만, 그중 안 주느니만 못한 '센스 없는 선물'도 한 몫 하는데요.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고심 끝에' 준비한 선물이 '해체'되지 않도록 크리스마스에 피해야 할 선물 5가지를 알려드릴게요. 



1. 너와의 사랑도 이 꽃처럼 시들듯 하다, 비싸기만 한 꽃다발 


보기만해도 예쁘고 낭만적이라 생각하고 준 꽃다발은 실용성을 추구하는 요즘의 트렌드와 맞지 않는 선물이에요. 또 각종 행사가 있는 연말연시에는 꽃의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싸기 때문에 주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반갑지 않고 부담되는 선물이에요.  



2. 1천 마리 만들 시간에 차라리 알바를 하자, 종이학 


요즘은 종이학 천마리를 접어 고백하면 사랑이 이루어진다는 소리를 하면 사람들의 비웃음을 살 수도 있어요. 종이학은 낭만이 넘쳤던 80년대 저유가 시대에나 통했던 선물이랍니다. 게다가 접는 시간에 비해 선물 받는 사람의 반응이 좋지 못한 '가성비'가 안 좋은 선물로 통해요. 



3. 너와 헤어지면 주취자의 노상방뇨에 희생되겠지, 커다란 곰인형 


당신의 연인은 인형을 안고 잠이 드는 어린이가 아니에요. 대형 곰인형은 5만 원이 훌쩍 넘는 가격도 문제지만 선물을 받은 후 집으로 돌아갈 때 사람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게 되죠. 나의 연인이 아이 같은 순수한 마음의 소유자여도 이런 대형 곰인형을 주는 순간 '동공지진'이 무엇인지 느낄 수 있을 거예요.  



4. "네가 만든 쿠키에서 '좀비 맛'이 나", 직접 만든 쿠키 


정성 들여 반죽을 해 오븐에 넣고 설레는 마음으로 쿠키가 구워지길 기다리는 사람이 있어요. 하지만 직접 구운 쿠키를 받은 그 사람의 가슴은 당신이 만든 쿠키처럼 시커멓게 탈지도 몰라요. 내가 파티쉐가 아니라면 직접 구운 쿠키는 자제하는게 어떨까요? 맛있는 음식은 쉐프에게 맡기고 이 날은 연인의 눈에 집중해봐요. 



5. 정성만 가득한 손편지 


요즘 '손편지'를 쓰는 사람이 있을까 싶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IT기기를 통해 사랑을 속삭이는 시대에요. 크리스마스만이라도 한글자 한글자 정성들여 쓴 사랑이 넘치는 편지를 쓰고 싶단 생각을 할 수도 있어요. 그러나 오로지 마음만 담긴 손편지를 꺼낼 때 그 사람은 '나에게 돈 쓰는 것이 아까운가?'라는 심각한 오해를 할 수도 있답니다.  


사실 정성과 사랑만 가득하다면 그 선물이 무엇이건 중요하지 않아요. 크리스마스라는 날은 그 자체만으로도 설레고 행복한 날이잖아요. 조금만 센스를 발휘 해 나의 연인이 더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요? 



==============================

★ 매일매일 좋은글 받아보세요 ★(카카오스토리)

업데이트는 매일 진행됩니다. 

 ☞ "유익한정보세상" 스토리 채널

 ☞ "유익한정보세상" 스토리채널

===============================

위 정보가 도움이 되셨다면 

하트♡ 꼭 눌러주세요.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